2008. 10. 1. 11:43

강의석의 군대 폐지... 이데올로기 대립, 그리고 영화 테이큰.

제목은 거창하지만 내용은 간단하다. 기성 세대에서 당연시 요구되던 것들이, 정보화시대의 가속화와 더불어 사회, 경제, 문화들이 급격히 바뀌면서 요즘 세대에서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6.25 전쟁 세대들은 살면서 이루어낸 모든 것이 전쟁으로 너무나도 손쉽게 앗아갈 수 있다는 것을 두 눈으로 보았거나 어렸을 적부터 들어왔다. 따라서 군대란 적어도 내 목숨을 지켜주기 위한 생명과도 같은 조직이고, 어려운 상황에서 제 목숨을 내놓고 뛰어드는 UN군이 그 어떤 은혜보다 감사했다.

하지만 지금 세대는 자란 환경이 너무나도 다르다. 어렸을 적부터 공부만 잘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가르치고, IMF을 겪어보니 돈 없음의 설움을 느꼈고, 부동산 뻥튀기가 실현되는 우리나라에서 목돈이 생명과도 같게 느껴진다. 치열한 경쟁 사회 속에서 전쟁은 너무나도 동 떨어진 이야기다.

얼마전, 동생과 나는 사소한 일로 입씨름을 한 적이 있다. 동생이 매 번 가스레인지의 벨브를 안 잠그고 다닌것을 보고 내가 뭐라고 했었다. 동생은 '가스가 셀 일은 거의 없는데 궂이 또 쓸 것을 잠그고 다녀야 되는가?'였고, 나는 '만에 하나 사고가 나면 그런 작은 수고로움을 충분히 덮을 만큼 큰 손해를 입는다'는 생각이었다.

군대 옹호론자들은 그런 만에 하나를 위한 '만반의 대비책'으로 군대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군대 폐지론자들은 '그런 일은 발생되지 않을 뿐더러 발생되더라도 금방 해결될 수 있다'고 말한다.

안전 불감증의 기준이 어디까지 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아직까지 힘으로 뭔가 해보려는 인간들이 있는 한 군대는 필요하지 않을까? 비록 작은 힘이겠지만 그런 힘이라도 없으면 국제사회에서 개 무시는 피할 수 없다. 일본이 패전하고 군대 해산을 이행해야 했을 때 자위대라도 조직해야 했던 것이 그런 이유일 것이다.


이런 논쟁을 영화한 것이 있다. 직접적으로 '군대 폐지'에 관한 것은 아니지만 안전 불감증에 대한 영화다. 바로 'Taken'. 아버지는 사회를 아주 위험한 곳이라 정의 내리고, 딸은 '별일이야 있겠냐'라고 한다. 대부분이 그 딸처럼 생각한다. 딸 아이는 영화 제목처럼 인신매매범에게 납치된다.


그 아버지처럼 안전에 대해 너무 노심초사한다면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불가능하겠지만, 안전 위협이 현실 속에서 엄연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며, 우리에게는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한다.

나는 생각하는게 너무 보수적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용기가 없어 아무도 나서지 않는 군대 폐지 운동을 내가 먼저 하겠다'라는 강의석이 왠지, 군대 갈 나이가 되니 가기는 싫고, 누군가가 자신을 억제한다는 느낌을 받는데, 온 사회가 암묵적으로 묵인한다는 배신적인 느낌에 그런 자기 보여주기 식 '쇼'를 하는 것 같다.

사실 군 병력의 양적 축소는 국방부 쪽에서도 계획하고 있는 부분이다. 지금 시행되고 있는 군복무 단축도 그런 일환이다. 그리고 장기복무병사(?)같은 소극적 모병제도 실시하고 있다. 사회 경제 흐름에 선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젊은이들을 군대에서 2년동안 보내라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손해다. 단지, 그런 군 문화에는 시간이 필요할 뿐이다. 모든 젊은이들이 의무적으로 군대에 가지 않는 날이 빨리 오면 좋겠지만, 지금 당장은 아니다.

군 내부적으로 생각의 변화가 있고, 그 변화도 가시적으로 전개되는데, 단지 자신이 군대가기 싫다고 나서서 폐지를 외치는 것은 성숙되지 못한 자세같다. 꼭 군대가기 싫다고 외치는 게 아니라도 상황이 그런 것 같아 보인다. 반성하라.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