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 15. 12:38

여성계의 5만원권 신사임당 거부, 이건 무슨 억지 논리?

내달이면 신권인 5만원권 지폐가 발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그런데 여성계의 발언이 참 시대착오적이다. 아니, 너무 앞서간 나머지 앞뒤 못가리고 있다.

당시 이에 대해 여성계는 '신사임당'은 가부장적 사회가 만들어낸 전형적인 현모양처 상이라며 강한 유감을 드러냈고, 대신 '유관순'과 '소서노' 등 진취적인 여성 인물을 후보로 추천했었다.

집에서 내조 잘 하고 가사 잘하는 현모양처 상은 좋은 역할이다. 그리고 나는 자녀 양육과 관련하여 기혼 젊은 여성의 사회 진출에 어느정도 자제(제한이 아니라 자발적 자제이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소위, 커리어 우먼을 비난할 수만은 없다. 현대사회에서 여성의 다각적인 사회진출과 더불어 자연스럽게 그려진 여상상이다. 그런데 이건 뭐, 여성계의 입장에서 보는 현모양처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덕목인가보다.

'유관순', '소서노' 같은 진취적인 여성 인물이 후보로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다. 바로 현모양처 상이 적합하지 않은 이유가 '진취적이지 않아서'는 아니다라는 것이다. 이런 여성계의 주장은 정도(正道)를 넘어선 아집으로 여성들의 편협하고 이기적인 자유를 확보하려는 의도로 밖에 여겨지지 않는다.

이런 사회 현상들은 '(아마도 여자대학 위주로 형성된) 과한 패미니즘이 사회를 바라보는 균형적인 시각을 어지럽게 만들었다'는 나의 성급한 주장에 근거를 더한다.

여성계 “신사임당 5만원권 인물 선정 유감” (동아)
5만원권 신사임당은 억울하다(오마이뉴스)

(추가)
여성계 중 일부 단체는 이에 대한 반박 입장(신사임당의 현모양처 상에 호응하거나 또는 재해석이 필요하다는)을 표명하기도 했다.
 “뻔한 인물” vs “재평가해야” (코넷)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