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오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26 다크나이트 - 공포의 조커, "혼돈이 곧 공포다." (2/4)
2008. 11. 26. 22:04

다크나이트 - 공포의 조커, "혼돈이 곧 공포다." (2/4)


혼돈, 영어로 카오스(Chaos)는 저에게 LG(Lucky Goldstar)에서 나온 세탁기인 카오스 세탁기 때문에 알게 된 단어였습니다. 카오스 이론이 유명세를 타면서 세탁기에도 적용한 건데, 쉽게 말하자면 뒤죽박죽 세탁기 통을 돌리면 규칙적으로 돌아가는 세탁기 보다 더 세탁이 잘 되더라는 것을 시발점으로 삼고 있습니다. 그런데 영화 <다크나이트>에서 조커는 "혼돈이 곧 공포다"라고 말합니다. 혼돈이 왜 공포가 되는 것일까요?


혼돈은 질서 없음을 말합니다. 규칙성을 발견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예측할 수 없고 불안정 상태에 놓이게 됩니다. 인간은 그런 불확실한 상태에 놓이게 되는 걸 불안해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번지점프대 앞에서 '떨어지면 어떻게 하나'하는 불확실성이 공포심을 증대시킵니다. 특히, 인간이 가장 공포심을 느낀다는 20m는 그 불확실성이 공포를 증대한다는 말을 더욱 확실히 합니다. 그건 아마도 너무 높으면 죽을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죽을 수도 있고 살 수도 있는 높이가 가장 공포심을 느끼게 해서 아닌가 싶습니다.

조커는 그런 공포의 성질을 간파했습니다. 돈을 목적으로 하는 범죄자는 돈으로 다스리면 되고, 명성을 목적으로 하는 범죄자는 명성을 쥐어주면 달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커는 무엇으로 달래나요? 그 생각이 미치면 공포에 빠집니다. 그는 아무것에도 흔들리지 않습니다. 다만 그는 질서를 조금이나마 움켜쥐려는 사람들로 하여금 혼돈으로 그 질서를 파괴하고 심연의 공포로 빠져들게 합니다.

요즘 흉흉한 사회 소식때문에 그런지 길거리를 걷다보면 약간의 공황증을 느끼기도 합니다. 가만히 걸어가다가 '차에 갑자기 치이는 것은 아닌가', '저 사람이 내 지갑을 훔쳐가지 않을까' 하는 것 말입니다. '나' 밖의 세계는 혼돈으로 인식한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질서라는 저만의 세계를 생각하고 그 세계가 침범받길 두려워합니다.

그렇게 자기만의 질서를 확립하고 완전한 선을 꿈꾸는 검사가 있습니다. 그는 바로 '하비 덴트'입니다.



Comment 0